기사 메일전송
안양시, 전선 지중화사업 추진 등 초교인근 차 없는 거리 조성 계획 밝혀
  • 기사등록 2022-01-19 16:15:38
기사수정




지중/벌말초교(사진=안양시 제공)



[경기뉴스탑(안양)=장동근 기자]전기·통신선로 지중화로 시민들의 보행권이 더욱 편리하게 개선된다.


안양시는 올해 총 사업비 92억원을 들여 관악대로와 벌말초교 일대 전기·통신선로 지중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정부(한전)에 2022년 그린뉴딜 지중화 사업을 신청해 선정된데 따른 것이다..


사업구간은 관악대로 비산사거리∼학운교사거리 구간 1,350m와 벌말초교 통학로 일대(학의로408번길∼흥안대로456번길) 510m이다.


시는 중기지방재정 반영과 지중화 사업 협약 및 실시설계를 완료하는 데로 오는 9월 착공해 내년 7월 안에 공사를 마칠 예정이다.


특히 관악대로 구간은 샘모루초등학교가 속해있고 향후 월판선(월곶∼판교)이 통과할 지역이다. 지중화가 이뤄지면 이 일대 초등생들의 안전한 통학로와 일반 시민들의 보행권이 더욱 확보되고, 도시미관도 향상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이와 아울러 안양남초교 후문일대(호계동 1209번지 일원) 210m를 없는 거리로 꾸민다.


1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후문 길 일대 디자인 블록을 도입하고, 조경과 휴게시설을 설치함으로써 힐링을 겸한 걷고 싶은 보행환경을 조성하게 된다. 지난해 경찰서 교통안전시설 심의도 마친 상태다.


시는 금년 7월까지 실시설계 용역과 착공을 마치고 12월 중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시민 누구나 걷고 싶은 길을 확보하는 사업을 지속해오고 있다. 특히 초등학교 주변에 보행환경을 개선해 안전한 통학로를 확보하는데 온 힘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2021년 그린뉴딜 지중화사업에 선정된 관악대로(우체국사거리∼비산고가교)의 전기·통신선로 전선지중화를 금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bgchang.co.kr/news/view.php?idx=745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경기도 R&D관리시스템과 범부처 RCMS 연동 업무협약식
  •  기사 이미지 경기도 행정2부지사- 에스토니아 탈린시장 면담
  •  기사 이미지 경기도청, 광교신청사로 이사 시작
코리아넷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