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고양 청년들, 고양시 관광 정책 만든다
  • 기사등록 2022-05-10 10:23:17
  • 수정 2022-05-10 10:24:54
기사수정




행주산성 야간 개장 행사에서 청년들이 운영한 부스에 관광객이 몰렸다.(사진=고양시 제공)


[경기뉴스탑(고양)=이윤기 기자]고양시가 빠르게 변화하는 관광 트렌드에 발맞추기 위해 관광 정책 발굴과 실천에 청년 인재를 투입하고 있다. 시는 관광분야 2022년 상반기 청년 희망 일자리로 선발된 청년 인재가 관광정책 추진에 큰 성과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올해 1월 청년 희망 일자리 관광 분야에서 총 11명의 청년인재를 선정해 정책기획 분야(3), 관광특구 활성화 분야(1), 홍보콘텐츠 제작분야(2), 관광정보센터 운영 및 SNS마케팅 분야(4), 지역관광DMO분야(1) 등에 투입했다.


이들은 318일부터 327일까지 열린 행주산성 야간개장 행주가 예술이야의 기획부터 운영, 마케팅, 설문조사, 평가 전반에서 활약했다. 청년 인재들은 행주산성의 숨겨진 이야기를 알려주는 행주치마 이야기 구간을 만들어 관광객의 흥미를 유발하고 청년 부스를 운영해 시민과 방문자의 참여를 유도했다.


특히 청년들이 직접 조사하고 방문 상담하여 준비한 지역 상권과의 공동 할인 프로모션은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관광업계, 음식점, 기타 소상공인이 큰 타격을 입은 상황에서 고양시 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한 청년 인재들의 아이디어가 빛을 발했다. 청년들의 고양관광정보센터 앞에 버스킹 공연 무대를 만들고, 센터 루프탑을 활용하여 겨울에는 불멍을, 봄가을에는 야외 영화제를 제공하는 등의 이색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센터 1층에 입점해있는 카페는 열정이 있는 청년에게 창업기회를 주는 청년창업카페로 새롭게 선보였다.


시 관계자는 고양시가 추구하는 청년중심도시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청년에게 양질의 교육과 전문적 경험을 제공하는 게 필수적이라며 관광과에서 함께한 청년들이 관광전문기관 및 관광업계에 진출할 때 가장 보람을 느낀다라 하였다.


고양시 희망일자리에서 근무 후 최근 여행업계에 재취업하게 된 청년 이시열씨(35)코로나로 여행업계가 타격을 받아 8년간 일한 일자리가 없어져 힘들 때 청년희망일자리를 알게 됐다. 고양시 관광과에서 근무하며 지역 음식점과 상가, 여행사에게 도움을 주는 방법을 고민했다. 지역과 관광업계가 상생하는 법을 배우는 값진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고양시는 하반기에도 청년 희망 일자리로 선발된 청년 인재들을 문화, 축제, 공연, 행사 전반에 적극 참여시킬 계획이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bgchang.co.kr/news/view.php?idx=7882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경기도, 6.25전쟁 제72주년 기념식
  •  기사 이미지 경기도,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
  •  기사 이미지 경기도, 상표법 위반행위(짝퉁상품) 수사 결과 발표
코리아넷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