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화성시, 서부권 소재 외국인 고용기업체 진단검사 행정명령
  • 기사등록 2021-09-25 00:15:17
기사수정




화성시청(자료사진=경기뉴스탑DB) 



[경기뉴스탑(화성)=전순애 기자]화성시가 남부권에 이어 서부권 소재 외국인 고용기업체를 대상으로 진단검사 이행 행정명령을 발동한다.

 

기간은 27일부터 내달 17일까지이며, 봉담읍, 남양읍, 매송면, 비봉면, 마도면, 송산면, 서신면, 정남면에 소재한 100인 미만 고용 기업체 중 1인 이상 외국인이 근로하는 기업체의 대표와 내·외국인 근로자 전원 코로나19 PCR검사를 받아야 한다.

 

한꺼번에 검사 인원이 몰릴 것을 대비해 읍·면별로 검사 기간을 분리했으며, 정남면 소재 기업은 27일부터 103일까지, 봉담읍, 매송면, 비봉면 소재 기업은 104일부터 10일까지 검사를 받으면 된다.

 

남양읍, 마도면, 송산면, 서신면 소재 기업은 1011일부터 17일까지이다.

 

기간 내 검사를 받지 않으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최대 3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으며, 행정명령 불이행으로 감염이 확산됐을 경우 구상권이 청구될 수 있다.

 

한편, 시가 앞서 지난 830일부터 917일까지 남부권 소재 외국인 고용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행정명령에서 총 43500여 명이 검사를 받았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bgchang.co.kr/news/view.php?idx=6889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오병권 신임 경기도 행정1부지사 코로나19 현장방문(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
  •  기사 이미지 경기도-도의회 정책토론회
  •  기사 이미지 하남시 가치온 사회적경제 단기기획전
코리아넷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