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안양시, 학자금 대출 부실채무자 신용회복 지원 .. 최대 백만원까지 지급
  • 기사등록 2021-02-27 11:52:01
기사수정

 




2021청년부실채무자 신용회복 지원 포스터(사진=안양시 제공)

 

[경기뉴스탑(안양)=장동근 기자]안양시가 취업난 속에 학자금 대출을 제때 갚지 못해 신용유의자(일명 신용불량자)가 된 청년들에게 최대 백만 원의 신용회복자금을 지원한다.

청년도시를 표방하는 안양시는 3월부터 안양시 청년 부실채무자 신용회복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한국장학재단으로부터 학자금대출을 6개월 이상 상환하지 못해 신용유의자로 등록된 관내 거주 1939세 청년층이다.

이때 215일 기준 지역에서 1년 이상 거주한 경우여야 한다.

시는 이들에 대해 3월 한 달 동안 부실채무 신용회복 지원 신청을 받는다.

지원 희망자는 이메일(yjy312@korea.kr) 또는 시 방문(청년정책관 8045-5787)을 통해 신청서류를 접수해야 한다.

자세한 사항은 시 홈페이지 공고란 확인이나 전화로 상담하면 된다. 또 신용유의자에 대한 사항은 한국장학재단 신용회복지원상담센터(1599-2250)로 확인할 수 있다.

시는 대상자를 선정해 4월 중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대상자로 선정된 청년층은 1인당 총 채무액의 10%선에서 백만 원까지 초입금으로 지원받게 된다.

초입금은 한국장학재단과 분할상환약정을 맺고자 처음 납부하는 금액이다. 나머지 상환액은 기본 10년 이내로 정기적으로 갚아나가면 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갚지 못하는 학자금 때문에 사회활동에 제약이 뒤따르는 청년들이 지역에 안착해 경제적으로 재기하는 계기로 삼기 바란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bgchang.co.kr/news/view.php?idx=6004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경기도의회 제351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
  •  기사 이미지 수원가정법원 준공식
  •  기사 이미지 2021년 Let's DMZ 평화예술제 제1차 조직위원회 회의
코리아넷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