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하남시, '신도시 추가지정설' 전면 부인
  • 기사등록 2021-02-13 09:58:04
  • 수정 2021-02-13 10:02:50
기사수정



하남시청(자료사진=경기뉴스탑DB)



[경기뉴스탑(하남)=박찬분 기자]하남시는 시가 정부의 신규택지 공급 후보지로 거론된 사실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시는 정부의 2.4부동산대책(공공주도3080+)하남지역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 지정보도와 관련해 주관부처인 국토교통부나 사업자인 LH 등과 신규 택지에 대한 어떠한 협의도 진행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가 신규 공공택지를 공급할 때에는 미리 해당 자치단체와 사전에 협의를 진행하는 데 지금까지 그런 일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앞서 정부는 부동산대책을 발표하면서 25만호의 신규 공공택지 지정 계획을 밝혔다. 그러자 일부 언론이광명시흥지구와 하남 감북지구를 주목하면서 유력지역으로 부각시키는 한편 초이동, 망월동, 상산곡동 일원이 토지거래계약 허가구역으로 공고되자 감북동과 초이동 지역을 중심으로 신규택지 공급이 이루어 질 수 있다는 추측성 보도를 내기도했다.


시 관계자는 토지거래계약 허가 구역 공고에 따라 신도시 지정이 이루어질 것이라는 언론보도가 잇따르고 있으나 이는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교산지구의 기업이전대책 수립을 위한 공공주택지구 추가지정에 따른 사항으로 신도시 추가지정과는 무관하다, “현재 시와 정부 간에 신규택지 공급을 위해 진행되고 있는 협의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시세차익을 노리는 개발업자들에 의한 주민 혼란이 없어야 한다 강조했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bgchang.co.kr/news/view.php?idx=593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GH 기본주택 홍보관 개관식
  •  기사 이미지 이천시 남부권 복합문화스포츠센터 건립 협약식
  •  기사 이미지 이재명 경기지사-최대호 안양시자, 착한임대인 운동 참여 귀인동 먹거리촌 현장방문
코리아넷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