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이단경 작가의 '아침단상'이 스물네번째 이야기를 끝으로 우리곁을 떠납니다.

우리가 일상에서 흔히 접할 수있는  살아가는 소리를 고스란히 담아놓은 이 작가의 주옥같은 이야기가  에세이집으로 세상에 나오는 날 다시 독자 여러분을 만나겠습니다.

그동안 '이단경의 아침단상'을 사랑해 주신 독자 여러분에게 감사합니다.


 '이단경의 아침단상'은 연재가 끝나더라도  6월 30일까지 경기뉴스탑 메인 화면과 모바일버전에서 다시 보실수 있습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5-21 08:20:2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