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화성 뱃놀이 축제, 특색있는 문화축제로 '우뚝'
  • 기사등록 2022-09-18 10:03:07
기사수정




 뱃놀이공중곡예(사진=화성시 제공)


[경기뉴스탑(화성)=전순애 기자]3년 만에 돌아온 제12회 화성 뱃놀이 축제가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담은 관광 콘텐츠를 선보이며 특색 있는 문화축제로 자리 잡고 있다.

 

화성시는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전곡항에서 열리는 12회 화성 뱃놀이 축제에서 과거 고대 무역의 중심이자 실크로드의 관문이었던 당성의 역사를 녹여낸 프로그램들로 자연스럽게 도시의 정체성을 알리고 지역의 자긍심을 높이고 있다.

 

우선 과거 동북아시아의 교류를 이끌었던 당성의 역사적 가치를 모티브로 전곡항과 제부도 항로를 신설, 요트와 케이블카로 섬과 육지를 오가는 화성 뱃놀이 투어패스 패키지를 선보이며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주차장부터 축제장까지 이어지는 길이 100m 규모의 초대형 LED 미디어 로드 뱃놀이길은 과거 실크로드를 개척했던 선조들의 발자취부터 화성의 현재와 미래를 보여주며 도시의 정체성을 공고히 했다.

 

시민들의 높은 참여도 역시 축제의 빛깔을 다채롭게 만들었다.

 

전곡항과 제부도 두 곳에 마련된 마린 공공예술 전곡항, 제부도에 꽃이 피다는 지역 예술인 4인이 설치한 폐그물과 폐자재 위로 관광객들이 꽃을 만들어 작품을 완성시키면서 깊은 울림을 줬다.

 

지역 문화예술 동아리와 시민들로 구성된 20여 팀의 버스킹 공연도 축제장에 활력을 더했다.

 

노래와 춤, 난타, 국악, 마술, 색소폰 연주 등 다양한 공연들은 축제의 흥을 돋우는 동시에 화성시라는 공동체의 매력을 발산했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화성 뱃놀이 축제는 수많은 시민들과 유관기관이 함께 만든 한편의 앙상블이라며, “안전하고 즐거운 축제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끝까지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bgchang.co.kr/news/view.php?idx=8274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2022 월드컵 응원(대한민국 VS 우루과이)
  •  기사 이미지 시흥 갯골생태공원의 가을
  •  기사 이미지 산업혁신 기반구축(XR광학부품) 사업 업무 협약식
코리아넷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