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수원청개구리, 수원 평리들에서 개체 확인
  • 기사등록 2022-07-13 08:03:53
기사수정


 


평리들에서 발견한 수원청개구리(사진=수원시 제공)

 

[경기뉴스탑(수원)=전순애 기자]수원시가 평리들(수원 평리동·장지동) 일원 논, 습지에서 수원청개구리 서식 현황을 모니터링한 결과, 수원청개구리 2개체를 확인했다.

 

수원시는 지난 3월부터 전문가와 함께 10차례에 걸쳐 평리들의 서식 생물 종을 파악하고, 수원청개구리 서식을 모니터링했다. 지난 630일과 78일 수원청개구리 2개체가 서식하는 것을 확인했고, 금개구리(멸종위기야생생물)는 다수 발견했다.

 

지난 525일과 629일에는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와 함께 평리들에서 수원청개구리 생태환경·개체분포 조사를 진행했고, 금개구리를 발견했다.

 

모니터링에 참여한 수원시·멸종위기종복원센터·수원환경운동센터 등은 주간에 논·습지 등을 이동하며 육안으로 서식지 환경과 알·유생을 집중적으로 확인했고, 야간에는 수원청개구리 특유의 울음소리를 모니터링하며 조사했다.

 

멸종위기종복원센터는 물·토양 등 환경 유전자로 수원청개구리 서식을 확인하기 위해 평리들 농수로 부근에서 시료를 채취해 현재 분석 중이다.

 

우리나라 고유종인 수원청개구리는 1977년 일본 양서류 학자 구라모토 미쓰루가 수원 농촌진흥청 앞 논에서 처음 채집했다. 울음소리가 특이해 신종으로 판단하고 1980수원청개구리로 명명했다. 2012년 환경부 멸종위기 1급 보호종으로 지정했다.

 

수원시와 국립생태원은 20197,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수원청개구리 서식 환경 조사와 공동 모니터 등으로 멸종위기야생생물 보호와 서식지 보전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

 

수원시는 2020생물서식지 생태적 관리 사업대상지인 평리들에서 수원청개구리 3개체를 발견했고, 지난해에도 청음과 육안으로 4개체를 확인한 바 있다.

 

생물서식지 생태적 관리 사업은 수원시가 생물다양성을 높이고, 멸종위기종인 수원청개구리 개체를 증식하기 위해 2020년 평리들에서 처음 시행한 사업이다. 평리들 논 8필지(21997)에서 친환경 우렁이 농법을 활용해 농사를 지어 멸종위기종인 수원청개구리·금개구리 등의 서식 환경을 유지하고, 생물서식지를 보전하는 것이 목표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bgchang.co.kr/news/view.php?idx=8060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수원이 통닭에 빠지다' .. ‘2022 수원 통닭거리 축제 절정
  •  기사 이미지 김동연 경기도지사, 김진표 국회의장 면담
  •  기사 이미지 김동연 지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접견 및 환담
코리아넷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