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파주, 시민 모두 자살예방 나섰다
  • 기사등록 2022-04-11 18:01:45
  • 수정 2022-04-11 18:03:10
기사수정




최종환 파주시장(자료사진=경기뉴스탑DB)


[경기뉴스탑(파주)=이윤기 기자]파주 사회 곳곳에서 죽음을 생각하는 이들에게 손을 내밀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에 이어 코로나19 감염병까지 장기화되자, 파주에서는 우울감 등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는 시민을 막기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지자체를 중심으로 유관기관, 행정기관, 학교, 정신의료기관, 자영업자 등이 자살예방사업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는 것이다.



■ 약국, 의원, 부동산 등 316개소 주민 마음 보살펴

이 약국(월롱우리약국)도 자살예방에 참여하는 ‘우리동네 마음건강 약국 52호점’이다. 마음건강 약국은 약국을 방문하는 주민 중에 자살이 우려되는 경우 유관기관에 의뢰해 적극적으로 생명보호에 나서겠다고 약속한 곳들이다.



2018년 약국들이 참여하기 시작하면서 현재 106개소가 마음건강 약국으로 지정됐다. 이는 전체 약국 159개소 중 66.7% 비중으로, 약사들은 매년 게이트키퍼 교육을 받는 등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마음건강사업은 2017년 1차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시작됐으며, 현재는 동네의원(43개소)과 한의원(23개소)이 함께 활동하는 등 요양기관만 172개소가 동참하고 있다.



파주시는 자살의 주 원인이 ‘정신건강’ 문제지만 정작 전문 의료기관에서 상담 및 치료를 받는 경우가 극히 드문 만큼, 접근성이 좋은 요양기관이 자살예방을 위한 게이트키퍼가 돼야 한다고 봤다. 실제로 일선 약국과 의원 등은 단골 고객이 형성돼 주민과의 친밀도가 높고, 전문가로서의 신뢰도가 큰 만큼 적기에 자살 위험군에 대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



나아가 시는 지난해부터 부동산, 숙박업소도 게이트키퍼로 양성하는 등 우리동네 마음건강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자살로 인한 사망이 주로 ‘자택’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자살빈발지역의 부동산 10개소를 ‘마음건강 부동산’, 숙박업소 6개소를 ‘마음건강 숙박업소’로 지정한 것이다. 이들은 자살 고위험군을 조기 발견하고, 정신건강 서비스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추는 역할을 한다. 이같은 사업은 해당 요양기관과 부동산뿐만 아니라 행정복지센터 맞춤형복지팀,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이 함께 협업해 나가고 있다.



■ 찾아간다, 아픈 마음 살피러…‘파주마음동행’

도·농복합도시인 파주는 자살 사망의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노인들을 위한 맞춤형 사업도 하고 있다. 고령화 시대에 건강한 노후를 맞이할 수 있도록 읍·면·동별로 찾아가는 ‘맞춤형 노인자살예방사업’이 대표적이다.



또한 자살은 남녀노소 구분없이 누구에게나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찾아가는 정신건강서비스인 ‘파마동(파주마음동행) 마음안심 버스’를 지난해부터 운행하고 있다. 파마동 마음안심 버스는 주 2회 자살빈발지역을 순회하며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전문 상담을 진행하고, 자살고위험군 발견 시 유관기관에 치료 및 상담을 연계한다.



올해부터는 택시업계와 협업해 파마동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자살을 시도했다 구조된 시민이 응급실에서 안전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하는 파마동 택시 사업을 실시한다. 자살예방에 동참하는 파마동택시로 안전하게 귀가함으로써, 또다른 위험을 방지한다는 의미다. 이를 위해 의료기관과 택시회사, 센터, 보건소 등이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사후관리를 할 예정이다.


이처럼 자살시도자가 사례관리 등 지속적인 관리를 받으면 자살위험도가 감소한다는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실제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자살시도자가 단 1회 사후관리를 받았을 때 자살위험도는 14.4%인데 비해 4회만 사례관리를 해도 그 위험도는 6.5%로 크게 줄어든다. 때문에 파주시는 의료기관에서만 사례관리를 받거나 응급실에서 퇴원 후 상담 등 지속적인 관리를 받지못해 다시금 자살을 시도하는 경우가 발생하지 않도록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 번개탄, 농약 등 자살수단 관리 철저…위험 환경 개선

파주는 자살을 시도하고자 번개탄을 구입하려던 단골 고객을 구한 사례도 있다. 파주 곳곳에 ‘생명사랑 실천가게’로 지정된 번개탄 판매업 128개소가 주민의 위급신호를 감지해 생명구조에 나서고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파주시는 생명사랑 실천가게 지정뿐만 아니라 농촌지역에 농약안전보관함 606개를 설치해 관리하고 있다. 주된 자살 수단 중 하나인 번개탄이나 농약 등의 관리를 철저히 함으로써 행여나 모를 자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함이다.



동시에 소방서 구급팀 및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와 협약을 통해 음독 자살을 시도하는 사례를 의뢰하는 체계를 구축한 음독자살예방사업도 펼치고 있다.



자살을 시도했거나, 자살 위험이 있는 우울증을 가진 노인, 자살로 가족을 잃은 유족들까지 지속적인 사례관리를 하고 있다. 사례별로 개별 및 집단 프로그램을 구성해 매달 자조모임을 하거나, 안부전화를 하는 등 자살 재시도율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자살은 주변의 작은 관심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파주시 전역에 생명존중 문화를 확산하고 사회 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한 시민들의 참여도 독려하고 있다. 2017년부터 해마다 ‘파주시 생명사랑 자살예방포럼’을 열어 연도별 자살 현황 및 원인을 분석하고,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전문가와 관련 단체들이 머리를 맞댄다. 지난해부터 도서관에 ‘괜찮니 ZONE’을 설치해 생명존중에 관한 서적을 공유하고, 우편함을 만들어 시민 누구나 고충을 토로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뒀다.



이처럼 파주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지쳐가는 시민들이 다함께 힘을 모아 이겨낼 수 있도록 실질적이고 체계적인 자살예방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파주는 타 지역에 비해 노인인구의 비중이 높은데다 신도시 조성으로 신규 인구도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면서 “연이은 재난상황에다 급격한 변화로 인해 시민들이 힘들어 하지 않도록 유관기관과 지역사회가 촘촘한 네트워크를 구축해 나갈 것이며, 이들과 함께 소중한 생명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bgchang.co.kr/news/view.php?idx=7789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