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박근철 경기도의회 더민주 대표의원, “마지막 순간까지 오직 도민만 바라보고 가겠다”
  • 기사등록 2022-03-22 23:05:41
기사수정



 

박근철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사진=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뉴스탑(수원)=장동근 기자]“임기가 끝나는 날까지 첫 마음을 잃지 않고 오직 도민만 바라보고 뚜벅뚜벅 걸어가겠습니다”


박근철 대표의원은 22일(화) 열린 제358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제10대 경기도의회 마지막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임기 마지막 순간까지 오직 도민만 바라보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 2년 동안 후반기 교섭단체 대표단을 이끌어왔던 소회도 밝혔다.


박근철 대표의원은 “도민을 위해 함께 헌신해준 의원님, 공직자분들 덕분에 행복했다”면서 후반기 대표단의 성과를 의원 및 공직자들에게 돌렸다.


이어서 “전 이재명 지사와 이재정 교육감의 남다른 열정과 헌신이 경기도민의 삶과 경기도를 바꾸었다”면서 ‘협치의 파트너로서 함께 했던 시간들은 정치인의 큰 자산이었고, 영광이었다“고 전했다.


박근철 대표의원은 남은 임기 동안 이재명 전 지사가 적극적으로 추진하였던 정책들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점검하여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소상공인들을 비롯한 취약계층들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포스트 코로나 및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하여 경기도의 투자를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효율적인 의정활동을 위한 의원회관의 필요성도 제기했다. 현재 광교신청사 설계당시인 2016년에 비해 현재는 경기도 인구수, 의원수, 직원수 등이 모두 증가해 변화하는 환경에 대응하여 효율적인 의정활동을 위해 별도의 의원회관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현재 의회 신청사 근처에 건립 중인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신용보증재단, 융복합센터 등의 여유공간을 의원회관으로 활용하자고 제안했다.


또한 집행기관에 경기도연수원, 도립대학교 건립도 함께 제안했다.


10대 의회가 11대 의회를 위해 디딤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약속도 했다. 이를 위해 의회조직을 교섭단체 중심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편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한편 박근철 대표의원은 얼마 전 끝난 대선과 관련하여 ”변명하지 않고 국민의 선택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 경기도에서부터 더불어민주당이 변하겠다“면서 ”저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신발끈을 조이고 다시 뛰겠다. 더욱 낮은 자세로 도민들에게 다가가고, 도민들의 아픈 곳과 어려운 곳을 찾아 함께 나누고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bgchang.co.kr/news/view.php?idx=770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김동연 경기도지사, 도의회 여야 대표의원과 차담회
  •  기사 이미지 경기도, 2022년 감염병관리위원회 정기회의
  •  기사 이미지 김동연 경기지사, 청내 현장 근무직원 격려 오찬 간담회
코리아넷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